관리 메뉴

ScienceBooks

지구의 절반 : 생명의 터전을 지키기 위한 제안 본문

사이언스북스의 책

지구의 절반 : 생명의 터전을 지키기 위한 제안

Editor! 2018.01.24 10:26


생명의 터전을 지키기 위한 제안

지구의 절반  │ 에드워드 윌슨 지음  이한음 옮김



“지구의 절반을 생명에게 양보하라!”

여섯 번째 대멸종에 맞선 전 지구적 긴급 제안


여섯 번째 대멸종과 공존의 갈림길

무엇을 할 것인가?


“파괴라는 경로를 선택한다면, 지구는 돌이킬 수 없이 인류세를 향해 계속 추락할 것이다. 지구가 거의 오로지 우리 자신에 의한, 우리 자신을 위한, 우리 자신만의 행성으로 존재하는 생물학적 최종 시대 말이다. 나는 이 시대를 고독의 시대라는 뜻인 ‘에레모세(Eremocene)’라고 부른다.” —본문에서


환경 문제가 인류에게 미치는 파급력은 국가와 대륙을 넘어선 지 오래입니다. 이를 해결하려는 인류의 대응책도 마찬가지로 전 지구적인 규모로 전개되어야 합니다. 『지구의 절반: 생명의 터전을 지키기 위한 제안』은 “지구의 절반을 자연에 위임하라.”라고 호소하는 세계적인 자연사 학자 에드워드 오스본 윌슨의 전 지구적 처방이자 「인류세 3부작」의 대미를 장식하는 책입니다. 저자는 지구의 절반을 보호 구역으로 지정하고 서식지를 보전한다면 현생 종의 약 85퍼센트가 살아남으리라고 전망합니다. 구체성과 실효성, 당위성을 두루 갖춘 환경 대책을 고심해 온 이들에게 이 책의 제안은 심도 깊은 논의의 출발점이 되어줄 것입니다.


‘인류세’란 홀로세와 구별되는 오늘날의 지질 시대를 지칭하는 명칭입니다. 인류가 등장한 후 지구 환경이 과거와 같은 지질 시대로 묶일 수 없을 만큼 확연히 변화했기 때문에 고안된 것입니다. 인류를 위한, 인류에 의한, 인류만의 지질 시대를 만들어 낼 만큼 지구의 모든 생명체에게 큰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그러나 마찬가지로 그 자신 또한 생물 세계의 일원인 생물 종, 인간이란 무엇일까요? 『지구의 정복자』와 『인간 존재의 의미』, 그리고 이 책은 이러한 질문에 답하고자 기획되었습니다. 사회 생물학의 창시자이자 인문학과 자연 과학 사이의 ‘통섭’을 제창한 거장 생물학자 에드워드 윌슨의 사유를 통해 인간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관통하는 시야를 가질 수 있습니다.



차례보기


저자보기


온라인 서점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