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ScienceBooks

판다의 엄지 : 자연의 역사 속에 감춰진 진화의 비밀 본문

사이언스북스의 책/사이언스 클래식

판다의 엄지 : 자연의 역사 속에 감춰진 진화의 비밀

Editor! 2016.05.18 16:34


사이언스 클래식 29

판다의 엄지 │ 스티븐 제이 굴드

자연의 역사 속에 감춰진 진화의 비밀



“이 책을 만나는 건 행운이다.” ─아이작 아시모프


전미 과학 도서상에 빛나는 전설의 과학 고전 대망의 복간!



통념과 상식에 안주하는 지적 타성을

우아하게 쑤시는 과학 글쓰기의 전범(典範)

오는 5월 20일은 스티븐 제이 굴드가 세상을 떠난 지 14년째 되는 날입니다. 『판다의 엄지(The Panda’s Thumb)』는 스티븐 제이 굴드의 대표작입니다. 미국에서는 1980년에 처음 출간되었고, 우리나라에서는 1998년에 번역 출간된 적이 있는 이 책은 굴드가 자이언트판다의 ‘가짜’ 엄지를 해부학적으로 분석해 진화의 결과물이 그리 주도면밀하지도 완전하지도 않음을 보여 주어, 진화론의 대중화 역사에서 전설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이 책은 진화 생물학의 역사와 이 책 출간 당시의 논쟁부터 과학자의 삶, 과학 교육, 과학 윤리 같은 문제는 물론이고 성차별, 장애인 차별 문제처럼 정치적, 사회적 이슈까지 아우르고 있습니다. 박식과 재치와 우아함으로 무장한 굴드는 이 방대한 주제들을 한데 버무려 과학적 개념이 어떻게 오해받고, 오용되고, 잘못된 사회적 실천을 낳는지 보여 주고, 과학 자체도 과학자 자신이나 사회의 선입견이나 바람이나 욕망 같은 것과 결합되면 어떤 식으로 오용될 수 있는지, 환원론, 결정론, 원자론 같은 단선적인 견해가 과학자들을 어떤 식으로 오류로 이끄는지 생생하게 그려 냅니다.



『판다의 엄지』는 국내에서도 뜨거운 반향을 일으켰습니다. 과학 사회학과 진보적 관점에서 진화론과 과학의 이면을 살핀 이 책은 우리 독자들에게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왔습니다. 1998년 한국어판이 출간되었을 때부터 정부 기관에서 선정하는 우수 과학 도서로, 경영인을 위한 필독서로, 명문 대학 신입생 필독서로 화제를 모았습니다. 오랫동안 절판 상태로 있으며 온라인 중고 서점에서 3만 원, 5만 원으로 거래되는 등 과학 독자들 사이에서 복간 희망 1순위로 거론되던 책이었습니다. 한국을 대표하는 과학 저술가이자 번역가이며 오랫동안 스티븐 제이 굴드의 저술들을 번역해 온 김동광 교수에 의해 전면적으로 개역 작업이 이루어진 이 책의 출간으로 과학책 독자들의 지적 갈증이 채워지게 되었습니다.


나는 지금까지 사람들이 편안하게 안주해 왔던 통념을 자극했다. 과학이 문화에 깊이 스며들 수밖에 이유는 무엇인가, 자연 속에서 본질적인 조화와 진보를 찾아내려는 희망에 다윈주의가 부응할 수 없는 이유는 무엇인가 등이 그런 문제이다. 이런 자극은 각각 적극적인 의미를 가지고 있다. 문화적 편견에 대한 이해를 통해 우리는 과학을 다른 모든 형태의 창조성에서 나타나는 것과 마찬가지로 친밀하고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인간 활동으로 볼 수 있게 된다. 또한 생명의 의미를 자연 속에서 수동적으로 읽어 낼 수 있으리라는 덧없는 기대를 버릴 때, 비로소 우리는 자신의 내부에서 그 의미를 찾게 된다.

─ 프롤로그에서



차례 보기


저자 보기


온라인 서점

   


0 Comments
댓글쓰기 폼